뉴스

이재명 '기본주택' 들고 국회 뜨자 국회의원 30명 '와글'

이재명 '기본주택' 들고 국회 뜨자 국회의원 30명 '와글'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3.03 1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기본주택 들고 국회 뜨자 국회의원 30명 와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정책 브랜드 중 하나인 '기본주택'을 들고 국회 홍보에 나섰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3일)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경기도가 지역구인 여야 국회의원 30여 명을 초대해 '기본주택' 등 정책협의회를 가졌습니다.

이 지사가 여의도를 찾은 건 지난 1월 26일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 이후 약 5주 만입니다.

당시 20여 명의 의원이 참석했는데, 오늘은 현역 의원만 30여 명이 행사장을 방문해 차기 대선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 지사의 위상을 드러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 협의회에서 "공정한 질서를 위한 제1의 길은 경제적 풍요를 구성원들 모두가 최소한 함께 나누는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도입에 성공한 시한부 지역화폐 방식의 재정 지출로 소비를 늘리고, 이에 따라 수요가 늘고 생산이 늘고 투자·고용이 늘어나는 선순환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기본주택도, 포용금융을 통한 기본금융·기본대출도 선순환을 위한 경기도의 대책"이라며 "기본주택을 가능하게 하는 입법화, 포용금융·기본금융을 위한 법 제정에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연대 공동대표를 지낸 김남근 변호사가 경기도 기본주택 정책이 성공하기 위한 요건을 주제로 강연했습니다.

비공개 행사에서도 이 지사는 3기 신도시에 기본주택을 적용하기 위해 국회에서 뒷받침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참석한 의원들은 자금 확보 등 구체적인 방안을 질의하고, 국토부·LH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주문했습니다.

오늘 행사장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과 조정식, 안민석, 정성호, 김경협, 윤후덕, 김영진, 소병훈, 송옥주, 박정, 김한정, 백혜련, 정춘숙, 강득구 의원 등이 자리를 찾았습니다.

국민의힘 송석준, 정의당 심상정 의원도 모습을 보였습니다.

소병훈, 강득구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은 이 지사에게 정책 제안서나 현안 지원 요청서를 직접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늘은 새벽 4시에 일찍 일어나 기본주택에 대해 공부하고 있다"며 "오전에 착실하게 공부하고, 오후에는 광교에 있는 기본주택 홍보관에 들러 어떤 정책인지 꼼꼼하게 살펴보겠다"고 적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