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원 고성 주민 40여 명 "폭설로 3일째 고립"

강원 고성 주민 40여 명 "폭설로 3일째 고립"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3.03 15: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원 고성 주민 40여 명 "폭설로 3일째 고립"
폭설이 내린 강원도 고성군의 한 마을 주민 40여 명이 사흘째 고립돼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난 1일과 2일 1m 안팎의 눈이 내린 고성군 간성읍 진부리 유원지마을 12가구 주민 40여 명은 사흘째 마을 밖으로 나가지 못한 채 집에만 머물고 있습니다.

외부로 나가려면 46번 국도까지 이어지는 마을 길을 집마다 짧게는 200m에서 길게는 500~600m까지 눈을 치워야 하는데 주민들이 60대 이상 고령인 탓에 엄두도 못내는 상황입니다.

특히 이번 눈은 물기가 많은 습설인데다 저온에 얼어붙어 삽으로 퍼내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주민 이한성(69) 씨는 "제설차가 한 번만 밀어주면 되겠는데 관공서에 연락해도 '알겠습니다'라고만 하고 감감무소식"이라며 "집 앞에 나가는 것도 힘든데 도로까지 나가는 건 엄두도 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귀촌해 3년째 이곳에서 지내는 이 씨는 "폭설이 내렸을 때 '어떻게 제설해야 한다'는 체계가 전혀 없다"며 답답해했습니다.

폭설에 설국으로 변한 강릉 펜션단지
강릉시 연곡면의 펜션단지에 사는 40대 A씨 가족도 이번 폭설로 인해 비슷한 상황을 겪었습니다.

지난 1일 오후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이 그칠 줄을 모르면서 고립됐고, 설상가상으로 물과 전기, 통신이 모두 끊겨 20시간 가까이 발만 동동 굴렀습니다.

결국 펜션단지에 사는 5가구 10여 명 중 직장인은 지난 2일 출근하지 못한 채 제설에 매달려야 했고, 중·고교생 자녀도 눈삽과 넉가래를 들고 종일 눈더미와 씨름하며 새 학기를 맞아야 했습니다.

주민들은 겨우 탈출로를 뚫어냈으나 다음에도 폭설이 내린다면 어디에 도움을 구해야 할지 막막해하고 있습니다.

A 씨는 "관계 기관에 연락해도 우리 소관이 아니라거나 사유지라서 제설을 해줄 수가 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고성군 관계자는 "통행량이 많은 도심부터 제설작업을 하고 있고, 워낙 여러 군데서 작업이 이뤄지다 보니 일손이 모자라 일부 외곽지역은 늦어지고 있다"며 "불편이 없도록 최대한 빨리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독자 이한성씨 제공, 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