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영선, 용문시장 방문…"스마트상점 10만 개 보급"

박영선, 용문시장 방문…"스마트상점 10만 개 보급"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3.03 15:21 수정 2021.03.16 1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영선, 용문시장 방문…"스마트상점 10만 개 보급"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용산 용문시장을 찾아가 상인들을 만났습니다.

박 후보는 시장에서 농산물을 구매한 뒤 소상공인 단체장과의 간담회에서 "중기부장관 시절부터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디지털화를 추진해 왔다"며 "스마트상점 10만 개 보급으로 골목 상인의 글로벌 자생력을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핵심 공약인 '21분 콤팩트 도시'를 거론하며 "21분 안에 전통시장의 모든 것이 각 가정에 배달되는 소상공인 구독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앞서 박 후보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범여권 후보 단일화 문제와 관련해 "당에 모든 것을 일임했다"고 말했습니다.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과 관련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생각에 대해서는 "제가 윤 총장과 대화한 지 조금 됐는데 그 의미가 정확히 무엇인지 전화해서 한번 여쭤봐야겠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제가 사법개혁특위위원장을 했을 때는 미국의 FBI와 같은 독립된 수사청을 따로 만드는 문제에 여야가 굉장히 의견 접근을 했었다"는 의견을 덧붙였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