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모랜드 탈퇴' 연우, SNS에 의미심장 글 "미워하고 많이 원망했다"

'모모랜드 탈퇴' 연우, SNS에 의미심장 글 "미워하고 많이 원망했다"

SBS 뉴스

작성 2021.03.03 15: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모모랜드 탈퇴 연우, SNS에 의미심장 글 "미워하고 많이 원망했다"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연우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해서!"라는 글과 함께 책의 일부를 사진을 찍어 남겼다.

사진에는 "미워하고 많이도 원망했었다", "죽음이 더는 두렵지 않은 나이가 되고 보니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사랑한다고 말하고 미워하는 사람에게는 날씨가 춥죠? 하고 인사하고… 살아보니 이 두 마디 외에 뭐가 더 필요할까 싶다"라는 구절이 담겼다.

해당 글귀는 공지영 작가의 장편 소설 '먼 바다'의 일부다. 첫 사랑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2016년 걸그룹 모모랜드로 데뷔한 연우는 2019년 11월 팀에서 탈퇴 후 배우로 전향했다.

탈퇴 당시 연우는 팬카페를 통해 "청춘을 바친 일을 새로운 시작을 위해서 깨끗이 포기할 만큼 용감한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요. 저는 그런 대담함이 없어요. 그럴 의지도 없었어요"라며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저 참았고 견뎠고 버텼지만 소용 없었어요. 전 다른 일이 하고 싶다는 욕심으로 여러분을 배신하지 않았어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오해 받고 비난 받는 일이 얼마나 괴로운지 아세요? 이제 그만하세요"라는 심경글을 남긴 바 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