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키이스트 "지수 학폭 의혹, 사실 확인과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키이스트 "지수 학폭 의혹, 사실 확인과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SBS 뉴스

작성 2021.03.03 15: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키이스트 "지수 학폭 의혹, 사실 확인과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배우 지수(본명 김지수)가 학교 폭력(학폭) 가해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사실 확인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3일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회사 이메일 주소(rpt@keyeast.co.kr)를 공유하며 이를 통해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소속사는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사과하면서도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의 학폭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지수와 중학교 동문이라며 "(지수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지수와 그 무리에게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며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A씨의 폭로 이후 지수의 중,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누리꾼들의 추가 폭로가 이어지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