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정하고 사과하라" 이현주 동생 2차 폭로…DSP미디어 "강력한 법적 대응"

"인정하고 사과하라" 이현주 동생 2차 폭로…DSP미디어 "강력한 법적 대응"

SBS 뉴스

작성 2021.03.03 09:47 수정 2021.03.03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정하고 사과하라" 이현주 동생 2차 폭로…DSP미디어 "강력한 법적 대응"
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의 동생이 누나의 피해를 추가 폭로한 가운데, 소속사가 강력한 법적 대응 의지를 밝혔다.

3일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현주의 남동생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 씨의 글이 게재됐다. A 씨는 소속사 DSP미디어가 반박한 내용들에 하나하나 재반박하며 누나의 왕따 피해와 억울함을 호소했다.

A 씨는 "회사에서 누나가 에이프릴 결성 당시 연기자를 원했지만 설득해 팀에 넣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누나는 연습생 생활을 하다 데뷔 직전부터 왕따를 당했고 이 팀으로는 데뷔를 못하겠다는 생각을 해 여러번 회사에 얘기했지만 설득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본인의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활동에 성실하게 참여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었다"는 소속사의 주장에 대해 A 씨는 누나가 멤버들의 괴롭힘에 답답한 상황을 스스로 견디다 보니 몸에 이상 증세가 많이 나타났다며 "누나는 스케줄과 연습 도중, 회사 출근길에서도 쓰러지는 일이 많이 생겼고 아픈 걸 아는 멤버들과 매니저는 바로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쓰러진 누나를 그대로 두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가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A 씨는 "누나는 따돌림, 괴롭힘을 회사에 여러 번 이야기했다"며 "조금의 죄책감이 있다면 에이프릴 멤버들은 자신이 어떻게 했는지 다 알 것"이라 말했다. 또 이현주가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었다고 밝혔다.

A 씨는 "(회사의) 공식 입장에는 많은 사실이 사라져 있었고, 언뜻 보면 누나는 그저 성실하지 못해 팀을 힘들게 한 트러블메이커처럼 보인다"라고 분노하며 DSP미디어가 반박했던 텀블러 사건, 신발 사건 등에 하나하나 부연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이상의 2차 가해는 하지 말라. 그리고 멤버분들은 꼭 반성하고 사과하고 인정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런 A 씨의 추가 폭로에 DSP미디어는 법적 대응 의지를 밝혔다.

DSP미디어는 "당사는 이현주의 가족과 학창시절 동급생임을 주장한 인물에 의한 수차례에 걸친 폭로 이후에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하였다. 당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논의를 이어가고자 했지만,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두 아티스트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