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진 군림, 온갖 악행"…배우 지수, 학폭 의혹 제기

"일진 군림, 온갖 악행"…배우 지수, 학폭 의혹 제기

SBS 뉴스

작성 2021.03.03 07:55 수정 2021.03.03 0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진 군림, 온갖 악행"…배우 지수, 학폭 의혹 제기
배우 지수(본명 김지수)가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의 학폭을 제기하는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 A 씨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의 서라벌중학교를 나온 '김지수(배우 지수)'와 동문"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지수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지수는 또래들보다 큰 덩치로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폭로했다.

A 씨는 "김지수와 일진들에게 2008년 중3 때 괴롭힘을 당했다. 괴롭힘이라는 단어로 모든걸 정의하기엔 부족한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지수 일진 무리들은 동급생들을 시켜, 제가 먼저 욱해 그 동급생을 때리게 되는 기회를 엿보고 쟤가 먼저 때려서 우리도 때렸다'식의 명분을 찾고 있었다는 걸 나중에 알게 되었다"며 조직적 악행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A 씨는 "제가 적은 글은 제가 '직접' 겪은 일만을 추려서 쓴 것"이라며 "김지수에게 더 심하게 학교 폭력당한 사람들 정말 많다. 그 중에서도 몇 가지 일 적고 싶지만, 그 친구가 원하지 않을 수도 있으니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A 씨는 "큰 소속사가 있는 잘 나가는 배우 지수를 상대로 이렇게 폭로 글을 쓰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다"며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고 폭로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보상을 바란 폭로가 아니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A 씨는 "바라는 건 보상도 사과도 아닌 그 이름 앞에 '학교 폭력 가해자' 지수 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사는 것"이라며 "연기는 스크린 속에서만 하시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지수 소속사 측은 학폭 가해자 의혹 논란에 대해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지수는 2015년 MBC 드라마 '앵그리맘'으로 데뷔했으며 SBS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JTBC 드라마 '힘쎈 여자 도봉순', OCN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현재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주연으로 출연하고 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