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익산시 '나눔곳간' 시민 호평…연대로 코로나 돌파

익산시 '나눔곳간' 시민 호평…연대로 코로나 돌파

JTV 김진형 기자

작성 2021.03.02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로 생계 위기를 겪는 이웃들에게 생필품을 무료로 나눠주는 나눔 곳간이 익산에 문을 열었습니다. 이와 함께 전문건설업체들은 25년째 10억 원가량의 지역인재 장학금을 나눠줬습니다. 각박한 세상 속에서 이어지는 나눔 운동이 훈훈함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김진형 기자입니다.

<기자>

쌀과 라면, 화장지 등 생필품으로 가득 채워진 가게입니다.

돈을 내지 않고도 생활에 필요한 물품들을 구할 수 있습니다.

한 사람이 최대 5만 원어치까지, 7가지 생필품을 무료로 가져갈 수 있습니다.

익산시가 코로나19로 생계 위기를 겪는 시민 등을 위해 만든 이른바 나눔 곳간입니다.

[나눔 곳간 이용 시민 : 들어가 봐서 필요한 것 있으면 가져가려고 (왔어요.) 아무래도 먹는 거라든가 가져가면 좋죠.]

나눔 곳간은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는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이 모아져 채워지고 있습니다.

지난 19일에 문을 연 뒤로 일주일 만에 1천 500여 명이 모두 2억 4천만 원의 물품과 현금 등을 기부했습니다.

[김영철/나눔 곳간 기부자 : 개인적으로 기부한 것은 약소하고요, 후원하는 사람을 100명 이상 안내했습니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나눔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내 2천800여 전문건설업체들은 25년째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는데, 올해 38명 등 지금껏 1천 100여 명이 10억 원 가까운 장학금을 받았습니다.

[김태경/전문건설협회 전라북도회장 : 학생들이 여러 가지 어려운 환경에서도 학업에도 열심히 해야 해서 협회에서 작은 지원이지만 꾸준하게 장학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나눔과 연대가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는 작은 힘이 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