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에 사격도 '난항'…4월 창원 월드컵 대회 연기

코로나19에 사격도 '난항'…4월 창원 월드컵 대회 연기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3.02 15: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에 사격도 난항…4월 창원 월드컵 대회 연기
경남 창원에서 다음 달 열릴 예정이던 2021 국제사격연맹(ISSF) 창원 월드컵사격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습니다.

대한사격연맹 관계자는 오늘(2일) "지난주 ISSF로부터 창원 월드컵대회를 연기한다는 공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해외 선수들이 국내에 입국하면 2주 자가격리를 거쳐야 하는 만큼 정상적인 대회 진행이 어려울 것으로 ISSF는 판단했습니다.

ISSF는 홈페이지를 통해 창원 월드컵 연기 소식을 전하면서 "새로운 일정은 한국의 14일 의무 자가격리 규정이 해제되는 대로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대한사격연맹 관계자는 "자가격리 면제와 관련해 정부 관계부처에 문의한 결과 면제가 어렵다는 입장을 확인했다"며 "ISSF는 앞서 이달 5일까지 관련 진행 상황 등을 보고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대회 일자가 다가오고 출전 회원국 연맹들의 문의가 이어지면서 빠르게 연기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대한사격연맹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 23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개최 예정이던 도쿄올림픽 대표 1∼5차 선발전을 다음 달로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일정과 선발방침은 대한사격연맹 경기력 향상위원회와 이사회의 회의·심의를 거쳐 발표됩니다.

올림픽 대표 선발전은 지난해 4월과 5월에 열릴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됐습니다.

다만, 이번 일정은 선수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실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하려고 변경됐습니다.

사격연맹 관계자는 "당초 창원 월드컵 일정 등을 고려해 올림픽 대표 선발전을 3월로 계획했으나 야외에서 진행하는 종목이라 다소 이른 감이 있었다"며 "창원 대회가 연기되면서 선발전을 기온이 더 높아지는 4월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창원시청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