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양치 제대로 안 하면…치아 틈에서 꺼낸 '딸기 씨' 상태

[Pick] 양치 제대로 안 하면…치아 틈에서 꺼낸 '딸기 씨' 상태

"입안 온도와 습도는 딸기 씨앗의 성장을 돕기에 좋은 환경"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1.03.02 15:44 수정 2021.03.03 1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양치 제대로 안 하면…치아 틈에서 꺼낸 '딸기 씨' 상태
양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중국인 치아에서 발견된 '딸기 씨' 상태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23일 중국 장쑤신원 등 외신에 따르면 장쑤성 쑤저우에서 치과를 운영 중인 한 의사가 온라인상에 올린 글이 화제가 됐습니다.

글에 따르면 이 의사는 최근 환자 치아 틈에 끼어 있던 딸기 씨를 제거했는데, 씨에 싹이 돋아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실제로 씨 밖으로 조그맣게 싹이 튀어나온 모습이 담겼습니다.

양치 제대로 안 하면…치아 틈에서 꺼낸 '딸기 씨' 상태
소식이 알려지자 신기하다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쏟아져나왔고, 장쑤성 지역 신문은 전문가를 찾아가 이 일이 정말로 가능한 일인지 물었습니다.

난징시 제일병원 구강내과 뤄닝 주임교수는 이에 "입안 온도와 습도는 딸기 씨앗의 성장을 돕기에 좋은 환경"이라며 쑤저우 치과의사의 글이 거짓이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치아 사이에 남은 음식물 잔재가 딸기 씨앗 발화에 필요한 당분 및 기타 영양소를 공급했을 수도 있다"며 "입안은 무균 환경이 아니기 때문에 세균 번식의 가능성이 싹을 틔우는 데 일조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양치 제대로 안 하면…치아 틈에서 꺼낸 '딸기 씨' 상태
뤄닝 교수는 "이외에도 진료해보면 입속 병균에서 비롯된 만성 기관지염이나 세균성 심장 내막염 등에 걸린 환자들이 있다"라며 "구강청결을 위해 식후 양치하는 습관을 꼭 들이고 최소 1년에 한 번씩 치과에 정기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도 조언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씨앗의 생명력이 강한 건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일 줄이야", "안 뽑아내고 뒀으면 얼마나 더 자랄 수 있었을까?", "양치를 어떻게 했길래"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소후 '장쑤신원'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