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종인 "제3지대로 못 이겨"…안철수 "실무협상서 논의"

김종인 "제3지대로 못 이겨"…안철수 "실무협상서 논의"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3.02 14: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종인 "제3지대로 못 이겨"…안철수 "실무협상서 논의"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야권 단일 후보의 '출마 기호'를 놓고 기 싸움을 벌였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2일) 오전 비대위원회의 후 '기호 2번으로 나오지 않으면 국민의힘이 선거 지원을 할 수 없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제3지대 후보로 단일화가 돼서는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기호 2번 국민의힘이냐 기호 4번 국민의당이냐, 이것을 강조했을 때 과연 국민의당 4번으로 선거 승리를 확신할 수 있느냐"며 "나는 그런 확신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안 후보가 가장 먼저 야권 단일화를 주장했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안 후보가 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장애 요인이 되면 안 된다고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단일화가 안 된다는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며 "(안 후보가) 만나러 찾아온다면 만나기야 하겠죠"라며 협상 여지를 남겼습니다.

안 후보는 오늘 오전 한유럽상공회의소 현장 방문 일정 후 기호 2번 출마 요구에 대한 질문에 "서로 실무협의가 시작되면 심도 있게 의논할 부분들"이라며 "법적으로 어떤 부분이 가능한지에 대해서도 거기서 논의하면 무리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 후보는 여론조사가 아닌, 미리 신청한 시민 선거인단이 경선 투표에 참여하는 방식의 오픈 프라이머리 방식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그런 부분도 실무협의에서 서로 의논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