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진애 "국회의원직 사퇴"…범여권 단일화 배수진

김진애 "국회의원직 사퇴"…범여권 단일화 배수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3.02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진애 "국회의원직 사퇴"…범여권 단일화 배수진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인 김진애 의원은 오늘(2일)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 국회 기자회견에서 "범민주여권의 단일화는 정치게임만 하는 범보수야권의 단일화와 달라야 한다. 승리하려면 충실한 단일화 방식이 필요하고, 서울시민이 꼭 투표하러 나오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단일화 방식과 절차에 대한 이견으로 더불어민주당과의 협의가 교착상태에 빠지자 의원직 사퇴 카드로 배수진을 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의원은 "지금의 시대정신은 국회의원 김진애보다 서울시장 김진애를 원한다"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에게 요청한다. 의원직 사퇴 결단이 헛되지 않도록, 부디 공정한 단일화 방안으로 합의되는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단일화 여부와 관계없이 사퇴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런 의사를 진즉 열흘 전부터 더불어민주당에 밝혀왔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사퇴 완료 시점에 대해서는 "이번 주말까지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인 김 의원이 사퇴하면 다음 순번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