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설차가 못 오나봐요"…직접 눈 퍼내고 차량 밀어

"제설차가 못 오나봐요"…직접 눈 퍼내고 차량 밀어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3.02 07:29 수정 2021.03.02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눈 예보가 있었는데도 보신 것처럼 어제(1일) 강원 지역 도로는 아수라장이었습니다. 제설차량마저 차량 속에 뒤엉키거나 고립돼서 제설 작업이 제때 이뤄지지 못했는데요. 그러다 보니, 운전자들이 직접 눈을 퍼내고 차량을 견인하기도 했습니다.

이어서, 이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당겨, 더 가! 더 가! 밟아!]

있는 힘껏 사륜 오토바이 가속 페달을 밟자, 눈 속에 파묻혔던 차량이 차츰 밖으로 끌려 나옵니다.

오토바이 동호회 회원들이 사륜 오토바이를 동원해 견인 작업에 나섰습니다.

차량을 막아선 눈을 삽으로 퍼내고, 운전자 여럿이 힘을 모아 차량을 밀기도 합니다.

제설차량이 제때 도착하지 못하면서 몇 시간째 고속도로에 갇힌 운전자들이 직접 눈을 치우고 차량을 견인한 것입니다.

[신동성 : 삽으로 계속해서 조금씩 조금씩 파 올라 와가지고 길 나면 (차량이) 다 같이 올라갈 수 있게끔 준비해놨는데 (제설)차가 못 들어오나 봐요.]

제설차량은 고립된 일반 차량 사이에서 오도 가도 못했고,

[권대우/경기 평택시 : 제설차가 저희 뒤에, 뒤에 있거든요. 제설차도 앞으로 못 가고 있어요.]

일반 차량 운전자들의 도움을 받아 겨우 눈 속을 빠져나갔습니다.

[문지웅/충남 천안시 : 제설차량이 뒤늦게 나타나서 지나가려 하는데 앞의 차량들이 다 고립되어 있다 보니까 제설차량을 보내려고 시민들이 나서서 막혀있는, 고립된 차량들을 구조하고….]

한국도로공사는 제설차량이 일반 차량과 뒤엉켜 제설 작업이 불가능해진 사실을 인정하고, 저녁 8시 이후부터는 고속도로 반대 방향을 통해 제설차량을 투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