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엔대사 '저항'에 놀랐나…"미얀마 군부, 외교공관 100명 소환"

유엔대사 '저항'에 놀랐나…"미얀마 군부, 외교공관 100명 소환"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3.01 22: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엔대사 저항에 놀랐나…"미얀마 군부, 외교공관 100명 소환"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가 19개국의 외교 공관에서 100명가량을 소환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얀마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1일 유출된 문서를 인용해 군정이 전날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영국, 일본, 프랑스, 호주 등 19개국에서 외교공관 직원 최소 100명을 소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의 소환으로 공석이 된 자리에는 외교부 직원 50여 명을 전보 조처하라는 지시도 문서에 나타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초 모 툰 주 유엔 대사가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에서 자신은 국민에 의해 선출된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이 이끄는 문민정부를 대표한다면서, 쿠데타의 즉각적인 종식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한 '사건' 이후 이뤄졌다고 매체는 설명했습니다.

초 모 툰 대사의 발언은 쿠데타 이후 사실상 군사 정권에 첫 반기를 둔 고위 공직자라는 점에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국제사회에서는 "용감하다"는 평가가 나왔고, 미얀마에서는 '영웅'이라는 찬사도 이어졌습니다.

그러자 군정은 유엔 연설 다음날 그를 국가에 대한 '대반역죄'로 대사직에서 해임했습니다.

주미 미얀마 대사관의 한 직원은 매체와 통화에서 "초 모 툰 대사의 행동은 해외에 있는 외교부 직원들에게 시민불복종 운동(CDM)에 참여하라고 공개적으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주미 대사관 직원 일부도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아래에서 일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쿠데타를 받아들이기를 꺼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군정은 지난달 초에는 체코 주재 미얀마 대사관의 첫 대사로 부임했던 께이 티 소를 소환했다고 이라와디는 보도했습니다.

께이 티 소 대사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어느 정당에 투표했는지를 드러냈다는 이유로 소환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