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얀마 '피의 일요일'…시위대에 조준사격 '18명 사망'

미얀마 '피의 일요일'…시위대에 조준사격 '18명 사망'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1.03.01 20:33 수정 2021.03.01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일어난지 한달이 됐습니다.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요일인 어제(28일) 군경이 최악의 유혈진압을 벌이면서 미얀마 전역에서 적어도 18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김영아 기자입니다.

<기자>

도시 한 켠에 마련된 임시 헌화소에 꽃을 든 이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어제 시위에서 사망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이들입니다.

전국 곳곳으로 불길처럼 확산하는 시위대에 군경의 진압은 갈수록 무자비해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을 향해 실탄을 조준 사격하는 모습도 곳곳에서 확인됐습니다.

어제 하루에만 전국에서 최소 18명이 숨졌고 30명 넘게 부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상자 가운데는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라비나 샴다사니/유엔인권사무소 대변인 : 오늘 상황이 매우 위태롭게 격화됐습니다. 시위 진압에서 이 정도로 치명적인 수준의 폭력은 이전에는 본 적이 없습니다.]

미국은 군정 지도부에 대한 추가 제재를 예고했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도 군정의 폭력진압을 강력히 규탄하고 시위대에 대한 폭력사용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미얀마 군정은 오늘 또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선동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했습니다.

국제 사회의 목소리에 아랑곳하지 않고 국민들에 대한 공격을 계속 하겠다는 겁니다.

월요일인 오늘도 시민들은 피로 얼룩진 거리 위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차벽을 쌓아 군경과 맞서고 있습니다.

주말 동안 최악을 기록한 유혈 참사가 더 큰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