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이프릴 멤버 전체가 왕따 가해자"…이현주 친구 추가 폭로 등장

"에이프릴 멤버 전체가 왕따 가해자"…이현주 친구 추가 폭로 등장

SBS 뉴스

작성 2021.03.01 10:10 수정 2021.03.01 1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현주
배우 이현주가 그룹 에이프릴 활동 당시 왕따를 당했다는 남동생의 주장이 나온 가운데, "에이프릴 멤버 전체가 가해자였다"는 친구의 추가 주장이 나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월 28일 이현주의 남동생이라는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1일 이현주와 고등학교 친구라는 B씨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B씨는 "에이프릴 멤버 전체가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온라인에 올려 "멤버 중 일부만 괴롭혔다는 오해가 있어서 글을 쓴다. 당시 에이프릴의 모든 멤버가 현주를 왕따시켰고 방관자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B씨는 멤버 이름을 거론하며 구체적으로 상황을 설명했다. B씨는 "처음 현주를 싫어하고 괴롭혔던 건 에이프릴 전 멤버 전소민"이라며 "채원이 소민과 친해지려고 현주를 이간질했다", "나은이 현주 운동화를 훔쳐 가고 자기가 산 거라고 우겼다", "예나, 진솔은 계속 비꼬면서 놀리고, 발 걸고, 발을 밟으면서 괴롭혔다"라고 전했다.

또 "김채원은 당시 매니저와 연애 중이었다. 그래서 매니저도 왕따 사실을 알면서 묵인했다", "현주가 자살시도한 이후, 회사에서 멤버들이 반성 중이라고 해서 현주와 현주어머니가 회사에 갔다. 그때 멤버들을 마주쳤는데 자기들끼리 웃으면서 무시했다"고 덧붙였다.

B씨는 "이 외에도 수없이 많지만 정확히 기억하는 것만 적었다"며 "가해자들은 끝까지 그 어떤 사과나 반성의 기미조차 없었지만 결국 탈퇴를 했고, 그것조차 배우 활동을 위해 한다고 거짓편지를 써야 했으며 많은 사람들의 질타를 받았다. 아이돌 활동에 뜻이 없고 단지 배우를 하려고 탈퇴한 거라면 '더유닛'에 나갔을 리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그 상처는 다 아물지 않았을 거다. 그래서 더더욱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며 "가해자들의 반성과 진심 어린 사과를 기다리며, 현주가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앞으로도 씩씩하게 다양한 활동을 하길 응원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현주는 지난 2015년 에이프릴 멤버로 데뷔했으나 이듬해인 2016년 5월 호흡장애와 공황장애 등 건강악화를 호소하며 활동을 중단했고 그 해 10월 결국 팀에서 탈퇴했다. 당시 이현주는 자필 편지를 통해 가수와 연기 두가지 활동을 모두 하기에 심리적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다면서 "연기자의 길에 집중해야겠다는 결정을 하게 됐다"고 탈퇴 이유를 밝혔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