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미얀마 '피의 일요일'…"시위대 최소 18명 사망"

[영상] 미얀마 '피의 일요일'…"시위대 최소 18명 사망"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3.01 07:23 수정 2021.03.01 0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민들에게 군부가 무차별한 무력을 행사하면서 현지시간으로 어제(28일) 최소한 18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넘게 다쳤습니다. 유엔 인권인권사무소가 공식적으로 밝힌 수치인데, SNS 등을 통해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목격담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서 사상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시. 한 남성이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져 있습니다.

시민 여럿이 쓰러진 남성을 들고 현장을 빠져나갔지만 이 남성은 결국 숨졌습니다.

일요일인 어제 미얀마 전역에서 반 쿠데타 시위대가 대규모 2차 총파업을 벌인 가운데 군경은 시위대를 무자비하게 진압했습니다.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며 시위대 강제 해산에 나섰고, 흰 가운을 입고 행진하던 의료진을 향해서는 경고 사격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유엔인권사무소는 미얀마 군경의 무력 사용으로 시위대 가운데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 이상 다쳤다고 밝혔지만,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SNS에서는 군경의 강경 진압으로 시위 참여자들이 숨지거나 다쳤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에서 국제사회의 개입을 호소하며 쿠데타 저항을 상징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한 주유엔 미얀마 대사를 '고국을 배신했다'는 이유로 해임했습니다.

미얀마 시민의 '영웅'으로 떠오른 초 모 툰 대사는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외교부도 대변인 성명을 통해 시위대에 대한 폭력 사용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향후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