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피로 물든 미얀마…"시위대 최소 18명 사망"

[영상] 피로 물든 미얀마…"시위대 최소 18명 사망"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3.01 0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민들에게 군부가 무차별한 무력을 행사하면서 현지시간으로 어제(28일) 최소한 18명이 사망했습니다. 이 수치는 유엔 인권인권사무소가 공식적으로 밝힌 사망자 수치인데, SNS를 통해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목격담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서 사상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시. 한 남성이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져 있습니다.

시민 여럿이 쓰러진 남성을 들고 현장을 빠져나갔지만 이 남성은 결국 숨졌습니다.

일요일인 어제 미얀마 전역에서 반 쿠데타 시위대가 대규모 2차 총파업을 벌인 가운데, 군경은 시위대를 무자비하게 진압했습니다.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며 시위대 강제 해산에 나섰고, 흰 가운을 입고 행진하던 의료진을 향해서는 경고 사격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유엔 인권사무소는 미얀마 군경의 무력 사용으로 시위대 가운데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 이상 다쳤다고 밝혔지만,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SNS에서는 군경의 강경 진압으로 시위 참여자들이 숨지거나 다쳤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에서 국제사회의 개입을 호소하며 쿠데타 저항을 상징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한 주유엔 미얀마 대사를 '고국을 배신했다'는 이유로 해임했습니다.

미얀마 시민의 '영웅'으로 떠오른 초 모 툰 대사는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외교부도 대변인 성명을 통해 시위대에 대한 폭력 사용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향후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