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얀마 2차 총파업 대규모 시위…사망자 속출

미얀마 2차 총파업 대규모 시위…사망자 속출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2.28 20:39 수정 2021.02.28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얀마 상황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2차 총파업 시위로 저항했고, 군경은 또 강경 진압에 나서면서 사망자가 속출했습니다. 남의 일 같지 않은 비극이 길어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정혜경 기자입니다.

<기자>

총소리가 들리고 도망치는 시위대 뒤로 한 남성이 바닥에 쓰러져 있습니다.

총성이 계속되는 가운데 시민 여럿이 황급히 피 흘리는 이 남성을 들고 현장을 빠져나갑니다.

쿠데타 발생 한 달을 앞둔 오늘(28일), 미얀마 전역에서 열린 대규모 제2차 총파업 시위로, 도시마다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군경은 최루탄 가스와 물대포를 쏘며 시위대 강제 해산에 나섰고, 흰 가운을 입고 행진하던 의료진을 향해서도 경고 사격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외신들은 현지 언론을 인용해 군경의 총격으로 최대도시 양곤에서 시위대 1명이 사망하고 남부 다웨이 지역에서 3명이 숨지는 등 최소 6명이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사상자는 앞으로도 계속 늘 것으로 보입니다.

SNS에서는 군 당국의 강경 진압으로 시위 참여자들이 숨지거나 다쳤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미얀마 한국 대사관은 "대사관에서도 총소리가 들린다"며 교민들에게 특별히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공지했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26일 유엔 총회에서 국제사회의 개입을 호소하며 쿠데타 저항을 상징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한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를 '고국을 배신했다'는 이유로 해임했습니다.

미얀마 시민들의 '영웅'으로 떠오른 초 모 툰 대사는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