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선 마음에 안 들어"…아시아계 흉기로 찌른 美 남성

"시선 마음에 안 들어"…아시아계 흉기로 찌른 美 남성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2.28 20:38 수정 2021.02.28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에서 아시아계 남성이 별다른 이유 없이 또 공격당했습니다. 가해자는 그저 시선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했는데, 이런 식의 아시아계 증오 범죄가 계속되자 미국도 연방 정부 차원에서 수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길을 걷던 한 남성 뒤에서 갑자기 다른 남성이 달려들더니, 곧바로 뒤돌아 갑니다.

부딪친 남자는 걸음을 멈추고 괴로운 듯 허리를 붙잡습니다.

아시안 묻지마 테러
지난 25일 미국 뉴욕에서 23살 남성이 36살 아시아계 남성을 뒤에서 달려들어 흉기로 찔렀습니다.

피해자는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웰링턴 첸/사건 목격자 : 가해자가 아시아계 남성을 밀쳤다고만 생각했어요. 그 남자도 돌아서 가해자를 쳐다봤습니다. 저는 그들이 서로 아는 사이인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여겼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피의자는 자신을 보는 시선이 마음에 들지 않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지난 16일에는 뉴욕 한복판에서 한 백인 남성이 중국계 여성을 밀어 넘어뜨렸고, 로스엔젤레스 한인타운에선 미 공군 출신 한국계 남성이 괴한에게 폭행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아시안 묻지마 테러 아시안 묻지마 테러
코로나 사태 이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 범죄가 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법무부는 연방 차원에서 수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뉴욕에서는 증오 범죄에 반대하는 집회도 열렸습니다.

[빌 드블라지오/뉴욕 시장 : 아시아계를 향한 혐오를 멈춰야 합니다. 뉴욕 뿐 아니라 미국 전역에 전달해야 하는 메시지입니다. 아시아계 혐오를 당장 멈춰야 합니다.]

한 단체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미국에서 발생한 아시아계를 겨냥한 언어, 신체적 폭력 사건이 2천 8백여 건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