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일 서울 곳곳에서 3·1절 집회…경찰 "불법 엄정 대처"

내일 서울 곳곳에서 3·1절 집회…경찰 "불법 엄정 대처"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21.02.28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일 서울 곳곳에서 3·1절 집회…경찰 "불법 엄정 대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300∼400명대를 기록 중인 가운데 3·1절인 내일(1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소규모 집회가 열립니다.

경찰 등에 따르면 법원은 일부 보수단체들이 방역당국의 3·1절 집회금지 처분에 불복해 낸 집행정지 신청을 대부분 기각했으나, 일부 집회에는 최대 20∼30명이 모이는 것을 허용하면서 여러 단체가 소규모 집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서울 도심에서 3·1절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된 건수는 1천670건으로 파악됐습니다.

자유대한호국단은 오전 11시부터 서울 광화문 앞 인도에서 최대 20명이 모이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앞서 이 단체는 50명이 모이는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으나 법원은 이를 20명으로 제한했습니다.

우리공화당은 한국은행 앞을 비롯해 지하철역·전통시장 인근 등 150곳에서 소규모 집회를, 자유민주국민운동은 오전 11시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3·1국민저항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태극기혁명국민본부은 오후 1시부터 명동에서 집회를열기로 했습니다.

앞서 서울행정법원은 보수단체 등이 서울시와 보건복지부의 3·1절 집회에 대한 금지 처분에 반발해 제기한 9건의 집행정지 재판에서 7건을 기각·각하하고 2건만 인용 결정을 내렸습니다.

소규모 차량 시위도 이어져 애국순찰팀은 서울경찰청장을 상대로 낸 차량 시위 금지처분 효력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이 일부 수용하면서 내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차량 시위를 전개합니다.

비상시국연대도 낮 12시 30분부터 세종문화회관에서 서울중앙지검 인근까지 차량 9대를 이용한 시위를 하고, 국민대연합도 오후 1시부터 을지로 인근에서 신설동까지 차량 시위를 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이번 집회가 코로나19 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도록 법원이 허용한 한도 내에서 엄중히 관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