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학계도 램지어 비판…"세미나 열고 항의"

일본 학계도 램지어 비판…"세미나 열고 항의"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02.26 20:56 수정 2021.02.26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램지어 교수의 억지 주장에 대해 일본 안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일본의 양심으로 불려온 교수를 비롯해 학자들이 단체행동에 나서는 것인데, 도쿄 유성재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학술활동을 벌이고 있는 일본 시민단체 '파이트 포 저스티스'입니다.

이 단체의 공식 인터넷 사이트에는 "위안부 피해자 여성들은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된 것이 아니다"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다음 달 14일 일본사연구회 등 다른 학술단체 네 곳과 연대해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비판하는 온라인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90년대 후반부터 반복돼온 일본 우익의 역사수정주의에 그 뿌리가 있다며, 위안부가 성노예가 아니라는 말은 이제 질릴 만큼 들었다는 제목을 내걸었습니다.

[이타가키/도시샤대학 교수 : 하버드의 교수가 (위안부 문제에) 일본 책임이 없다는 논문을 썼다는 식의 이야기가 퍼졌습니다. 이걸 어떻게 우리 학자들이 주장해온 방향으로 되돌릴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이번 세미나에는 90년대 초부터 위안부 문제를 연구하며 일본 정부의 사과를 촉구해 '일본의 양심'으로 불려온 요시미 요시아키 주오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많은 일본 학자들이 참가합니다.

또 세미나가 끝나면 램지어 교수의 논문 철회를 요구하는 항의 성명도 발표할 예정입니다.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일본의 양심적 학자들이 이번 논란 이후 처음으로 단체행동에 나선 것이어서 파장이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김종태) 

▶ [단독] "위안부 매춘 계약서 없다" 램지어, 오류 시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