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접종하면 피자에 휴가까지…비접종 차별 논란도

접종하면 피자에 휴가까지…비접종 차별 논란도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2.26 20:26 수정 2021.02.26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모두가 건강해지려면 이른 시일 안에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는 것이 중요합니다. 정부는 올해 9월까지 인구 70% 이상이 1차 접종을 하고, 11월쯤에는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우리보다 앞서서 백신을 맞기 시작한 다른 나라들 역시 접종률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는데, 일부에서는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정혜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백신 접종이 전 국민의 절반에 이르는 이스라엘은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 국가가 혜택을 제공합니다.

접종을 마친 사람에게 피자를 제공하는가 하면, 접종 확인증이 있어야 헬스장과 수영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정부 기관이 아닌 사기업들이 직원들의 접종을 독려하기도 합니다.

맥도널드, 트레이더조, 스타벅스 같은 여러 기업들은 백신을 접종한 직원들에게 보상금이나 유급 휴가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백신을 맞은 사람들에게만 출입국을 허용하는 '백신 여권'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모르텐 뵈드스코프/덴마크 재무장관 : 앞으로 서너 달이면 바라건대 덴마크 사회의 점진적이고 차분한 재개방이 기술적으로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발적 접종을 늘리고 침체한 여행사업도 살리겠다는 취지지만, 백신을 맞지 못한 이들에 대한 차별이라는 점이 문제입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어떤 사람들에겐 백신을 맞지 못하는 의학적인 이유 또는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밖에 없는 다른 문제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부 국가에서는 지도층의 백신 '가로채기'가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와 페루에서는 고위급 정치인과 관료들이 백신을 빼돌려 먼저 접종한 사실이 드러나 이른바 '백신 게이트'로 불리며 정치 이슈로 비화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