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등생들 희망 직업 '유튜버', 어떻게 생각하세요?

초등생들 희망 직업 '유튜버', 어떻게 생각하세요?

SBS 뉴스

작성 2021.02.28 12: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이철희의 정치쇼] 숫자를 통해 세상을 보는 <여론 123>

■ 방송 : SBS 이철희의 정치쇼 (FM 103.5 MHz 9:05 ~ 11:00)
■ 진행 : 이철희 지식디자인연구소 소장
■ 방송일시 : 2021년 2월 26일(금)
■ 출연 : 박해성 티브릿지 대표


"여러분, 좋아요와 구독, 알림버튼도 눌러주세요." 어떤 조사인가요.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유튜브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유튜브 크리에이터, 즉 '유튜버'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2월 23일 발표)했습니다. 응답자의 1주일간 유튜브 이용 평균 시간은 583분(9시간 43분)이었는데요, 이용 장르(복수 응답)는 여행·제품리뷰·브이로그 등 생활정보 콘텐츠(46%), 경제·금융·제테크(43%), 드라마·예능(43%), 뉴스·시사정보(42%), 음악·댄스(40%) 순이었습니다. 한편 구독 채널은 평균(중위수) 6.5개였는데, 1~5개라는 응답이 33%로 가장 높았고, 6~10개가 22%, 11~29개 17%, 30개 이상이 14%였으며 구독 채널이 전혀 없다는 비율도 14%로 나타났습니다.

많은 분들이 유튜브를 이용하는데, 최근에 유튜브와 관련된 논란들이 있었죠. 문제점에 대해선 어떻게 인식하고 있나요.
최근에 브라질 현지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고 신체를 평가한 한국인 BJ에게 질타가 쏟아졌지요. 그는 영상에서 상의를 벗은 채 시내 거리를 걸어 다니는가 하면,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춤을 추기도 했습니다. 브라질 국민들이 '#브라질을존중해달라(#respeitaobrasil)'는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며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나라망신을 시켰다는 평가입니다.
일부의 문제겠지만, 이번 조사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규제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7%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거나 운영 기준을 심각하게 위반한 유튜버는 (유튜브에서) 완전히 퇴출시키는 등 더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이용자들은 유튜버의 가장 부적절한 행동으로 뭘 꼽았나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6가지 유형을 제시하고 심각정도를 4점 척도로 답하게 해서, 매우 심각한 문제를 선택한 응답자 비율을 비교 했습니다. 그랬더니 87%가'가짜뉴스 전파'를 가장 부적절한 행동으로 봤다. 즉,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알고도 해당 내용을 포함시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유포하는 행동이라고 응답했습니다. 다음으로는 '어린이나 장애인 등 약자 착취'(82.7%), 그 뒤를 이어 조두순 출소 후 라이브 중계, 아동학대로 사망한 정인이와의 영적 대화와 같은 '유명인 및 알려진 사건 악용'(74.0%), '노출 방송'(65.1%), '안전수칙 지키지 않은 위험한 체험'(64.8%)등이 꼽혔습니다. 

초등학생의 희망직업 중 상위권에 유튜버가 오르고 있는데 그에 대한 의견도 있었습니까.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2019년 12월에 발표한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에 따르면 초등학생 희망 직업 1위 운동선수, 2위 교사에 이어 '유튜버'가 3위에 올랐습니다. 이는 전년도(5위) 대비 두 단계 오른 결과입니다. 이와 같이 '유튜버'가 초등생 희망 직업 상위권에 오른 것에 대해 응답자들이 어떠한 입장인지를 알아본 결과, 우려스럽다고 답한 사람들이 72%로 다수를 차지했습니다(매우 우려스러움 17.1%, 약간 우려스러움 54.6%).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