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중 갈등 속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신경전 가열

미중 갈등 속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신경전 가열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2.26 1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중 갈등 속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신경전 가열
▲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초기부터 미국과 중국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 여부를 놓고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은 캐나다 등 서방 동맹국들과 함께 중국의 소수 민족 인권 탄압을 내세워 내년 2월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압박하는 반면 중국은 정상적인 개최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25일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미국의 참가 여부가 최종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질문에 "최종 결정이 내려진 것이 아니다"라며, "물론 우리는 미국 올림픽 위원회로부터 지침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언급은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을 보이콧 할 수도 있다는 것을 함의하는 것으로, 바이든 행정부가 그간 보이콧설에 대해 관련 논의가 진행되는 게 없다고 밝혀온 것과 비교해 입장 변화를 보인 것으로 해석됩니다.

일부 국가와 인권옹호 단체들은 신장 위구르에서의 집단학살 의혹을 받는 중국으로부터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세계 위구르 회의, 국제 티베트 네트워크 등 180개 인권단체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신장 관련 주장은 허위라면서 미국 등 서구 국가들이 이를 명분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압박하는 것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이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의 핵심 동맹인 캐나다가 신장 인권 탄압 문제를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과 연결하자 "캐나다 정치인들이 스포츠의 정치화로 올림픽 헌장의 정신을 위배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5일 미국을 겨냥해 "일부 서구 국가가 신장의 인권을 구실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중국의 발전을 파괴하려고 한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