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타이거 우즈, 골프 인생 이렇게 끝내길 원치 않아"

"타이거 우즈, 골프 인생 이렇게 끝내길 원치 않아"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2.25 1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타이거 우즈, 골프 인생 이렇게 끝내길 원치 않아"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동차 전복 사고로 다리에 중상을 입어 선수 활동이 어려운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우즈는 주변에 재기의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잡지 피플은 현지시간 24일 우즈와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응급 수술을 마치고 의식을 회복한 우즈의 심경을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우즈가 자동차 사고로 자신의 골프 경력이 위험에 처할지도 모른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우즈는 자신의 골프 인생이 이렇게 끝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즈는 골프를 계속할 수 있는 어떤 방법이라도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즈가 조만간 자신의 미래에 대해 몇 가지 진지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즈는 자동차 전복사고 이전에도 허리 수술로 골프대회에 출전하지 못해 좌절감을 느꼈고, 자동차 사고까지 겹치면서 더욱 낙담했을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우즈는 지난달 말 다섯 번째 허리 수술을 받고 재활을 하던 중 23일 불의의 사고를 당했습니다.

소식통은 "우즈는 올해가 복귀의 해가 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분명히 그런 일은 지금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은 우즈에게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즈는 이번 사고가 큰 역경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하지만, 우즈가 과거에도 장애물을 극복했듯이 이번에도 다시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골프의 살아있는 전설로 통하는 우즈는 1996년 프로 데뷔 이후 숱한 부상과 수술, 외도 스캔들을 겪었지만, 다시 일어섰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2승이라는 최다승 타이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