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디지털 위안화' 역외 결제 활용 방안 모색

중국, '디지털 위안화' 역외 결제 활용 방안 모색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1.02.25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디지털 위안화 역외 결제 활용 방안 모색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를 역외결제에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프로젝트에 합류하기로 했습니다.

인민은행 산하 디지털화폐연구소가 지난 23일 '중앙은행 다자 디지털 통화 가교', M-CBDC 브릿지에 가입하겠다고 밝혔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M-CBDC 브릿지는 홍콩 통화당국인 홍콩금융관리국과 태국 중앙은행이 2019년 결성한 CBDC 역외 결제 프로젝트로, 아랍에미리트도 가입했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를 뒷받침하는 분산 원장 기술을 활용해 외환을 실시간으로 역외거래하는 결제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입니다.

홍콩금융관리국과 태국 중앙은행은 지난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사용해 자금을 이체하고 지급할 수 있는 초기 형태의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국제결제은행의 혁신 허브 센터도 인민은행의 M-CBDC 브릿지 가입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민은행의 이 프로젝트 가입은 디지털 위안화의 역외 결제 방안을 모색함과 동시에 미국의 달러화에 대응해 위안화를 기축통화로 도약시키려는 중국 정부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됩니다.

중국은 세계 최초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디지털 위안화 시험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위안화는 인민은행이 엄격하게 통제 관리한다는 점에서 분산형 시스템 방식으로 운영되는 가상화폐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