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의용, 이란 외무장관과 통화…선박 억류 해제 촉구

정의용, 이란 외무장관과 통화…선박 억류 해제 촉구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1.02.25 07:44 수정 2021.02.25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전화 통화에서 우리 선박과 선장의 억류 해제와 이란 동결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한국 내 동결된 이란 자금 10억 달러를 스위스 계좌로 이전하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선박 나포의 배경이 된 이란 동결자금 문제 해법을 놓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어제(24일) 저녁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정 장관은 우선 이란에 억류된 우리 선박과 선장을 조속히 풀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미국 제재로 한국 내에 묶인 7조 6천억 원 상당의 이란중앙은행 자금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달라는 자리프 장관 요청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가 진정성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란 중앙은행이 조속히 한국 내 동결자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이란 국영 통신은 전했습니다.

억류된 우리 선박에 대해서는 "사법 당국에 의해 다뤄질 것"이라며 "선원들이 복지서비스와 영사 조력을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화에서 양 장관은 스위스 인도적 교역 채널에 사용할 수 있도록 일부 동결자금을 스위스로 이전하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란 측은 한국 내 동결자산 70억 달러 가운데 10억 달러를 먼저 돌려받을 것이라며 한국이 동결자금을 반환하지 않을 경우 국제법에 따라 사법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이란 동결 자금 문제의 근본 해법인 '핵 합의' 복원을 위한 당사국들의 대화 노력을 지지한다는 입장도 표명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깨져버린 이 합의 복원을 놓고 바이든 행정부는 핵 합의 우선 준수를, 이란은 선 제재 해제를 앞세우며 맞서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