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창문 밖으로 6살 딸 떨어뜨린 뒤, 자신도 뛰어내린 30대 엄마

창문 밖으로 6살 딸 떨어뜨린 뒤, 자신도 뛰어내린 30대 엄마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1.02.24 22:48 수정 2021.02.25 1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창문 밖으로 6살 딸 떨어뜨린 뒤, 자신도 뛰어내린 30대 엄마
30대 엄마가 6살짜리 자신의 딸을 창 밖으로 밀어 떨어뜨린 뒤 자신도 투신했습니다.

오늘(24일) 오후 3시 40분쯤 경북 구미시 진평동의 한 빌라 4층에서 30대 여성 A씨가 6살 딸 B양을 창밖으로 밀어 떨어뜨렸습니다.

뒤이어 A씨도 창밖으로 뛰어내렸습니다.

현재 모녀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목격자는 '빌라 인근에서 큰 목소리로 싸우는 소리를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A씨와 A씨의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