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등 후배 성폭력" vs "사실무근 법적 대응"

"초등 후배 성폭력" vs "사실무근 법적 대응"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2.24 2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축구 국가대표 출신 기성용 선수가 초등학교 다닐 때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소속팀이 확인에 나섰고, 기성용 선수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이정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축구선수 출신 A 씨와 B 씨는 오늘(24일) 법무법인을 통해 보도자료를 내고, '초등학교 5학년 때인 2000년, 합숙소에서 1년 선배 2명에게 지속적으로 성폭력 및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적시하고, "사건을 겪은 이후 단 하루도 끔찍한 악몽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며 "가해자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박지훈/법무법인 현 변호사 : (피해 상황을) 아주 구체적으로 기억을 하고 있어요. 몇 월 며칠 몇 시. 평생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 피해자들의 심정은 참담하죠.]

최근 수도권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가 가해자 중 한 명으로 보도자료에 거론되면서 정황상 FC서울의 기성용 선수에게 의혹의 시선이 쏠렸습니다.

기성용의 에이전트는 실명을 걸고 낸 보도자료에서 사건과 관련성을 전면 부인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함께 가해자로 지목된 다른 선수도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기성용의 소속팀 FC서울은 사실 확인에 나섰습니다.

[성 민/FC서울 홍보 담당자 :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게 선수 측 의견입니다. 사실관계 확인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하고 있고요, 자체적으로 면밀하게 파악 중에 있습니다.]

한국 축구를 대표했던 스타 선수의 성폭력 의혹이 큰 충격을 던진 가운데 양측의 주장이 극명하게 엇갈리며 진실게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설치환, 영상편집 : 오영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