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총장 징계' 국면서 사표 김욱준 차장검사 "검찰 개혁, 특정 집단 아닌 국민 위해야"

'총장 징계' 국면서 사표 김욱준 차장검사 "검찰 개혁, 특정 집단 아닌 국민 위해야"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1.02.24 17: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욱준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 (사진=연합뉴스)
김욱준 서울중앙지검 1차장이 퇴임사에서 "앞으로 검찰 개혁은 특정 집단의 이해관계보다는 국민들이 공감하는, 국민을 위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장검사는 그제(22일) 검찰 내부망에 올린 퇴임 인사 글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검사생활 내내 정치적 중립성과 검사의 존재 가치를 지키려고 노력했다"며 "검찰을 더 검찰답게, 검찰이 국민에게 더 잘 봉사할 수 있도록 제도와 조직을 만드는 데 진력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장검사는 "검사로서 첫 발을 내딛었던 중앙지검에서 마지막 직을 내려놓고 새로운 길에서 검찰과 국민을 위해 해야 할 일을 찾겠다"고 했습니다.

김 차장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 당시 이성윤 지검장을 찾아가 사의를 표명하고, 출입 기자단에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존재 가치를 위협하는 조치를 즉각 중단해달라"는 입장을 내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