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싸이월드 부활 어쩌나"…누리꾼 우려(?) 부른 악뮤 이찬혁 과거

"싸이월드 부활 어쩌나"…누리꾼 우려(?) 부른 악뮤 이찬혁 과거

SBS 뉴스

작성 2021.02.24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싸이월드 부활 어쩌나"…누리꾼 우려(?) 부른 악뮤 이찬혁 과거
2000년대 초중반 대한민국을 장악한 토종 SNS 싸이월드가 오는 5월 부활을 예고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가수 악동뮤지션 이찬혁 미니홈피 속 '사춘기 감성'에 우려(?)를 표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과거 이찬혁이 미니홈피에 올렸던 글과 사진들이 올라와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누리꾼들은 최근 연이은 연예인들의 학창시절 논란과는 다르게 이찬혁이 '안심되는 과거'를 가졌다며 반가워했는데요, 그러면서 "싸이월드 복구되면 찬혁이 어쩌냐", "찬혁이 좀 지켜줘" 등 우려 섞인 농담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이찬혁이 과거에 남겼던 미니홈피 글을 보니 "그런 눈초리는 사양할게. 나는 shi boe(shy boy)", "나도 날 잘 모르겠어. I Don't no(know) who i em(am)" 등 다소 진지한 글이 틀린 맞춤법으로 적혀 있었습니다. 또, "내가 우는 건 너에게 져서가 아니야. 진정한 강자는 때로 져줄 수도 있어야 하지"와 같은 질풍노도의 사춘기를 겪고 있는 소년 다운 '허세 글'도 있었습니다.


독특한 패션으로 알 수 없는 포즈를 취한 이찬혁의 셀카와 고독함을 표현한 침울한 표정, 주먹을 볼 옆에 가져다 댄 앙증맞은 표정 등 그 시절 감성이 담긴 사진들도 눈길을 끌었는데요, 이를 본 누리꾼들은 "shi boe가 대체 뭔가 했다", "찬혁이한테 동년배의 향기가 나", "남 일 같지 않다" 등 친근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누리꾼들은 또 "덕분에 지금 악뮤 노래들이 탄생한 거라 생각해", "찬혁아, 너의 감성을 존중한다", "감성에 남다른 재능이 더해져 꽃이 핀 거군" 등 어린 시절부터 감성적이었던 이찬혁에 감탄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싸이월드는 '미니미'나 '미니룸' 등 과거 감성을 그대로 살려 5월 모바일과 PC 버전을 동시에 오픈한다고 밝혔는데요, 3천 2백만 회원의 데이터베이스도 모두 복원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사진=이찬혁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