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MB 국정원 불법사찰' 연일 압박…"국힘, 물타기 말라"

민주당, 'MB 국정원 불법사찰' 연일 압박…"국힘, 물타기 말라"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2.24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MB 국정원 불법사찰 연일 압박…"국힘, 물타기 말라"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정보공개 청구와 특별법 추진 등을 거론하며 연일 압박에 나섰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24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 TF를 구성하고, 국회 정보위원회를 중심으로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어제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불법사찰 대상자가 2만 명 이상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규모가 상상을 뛰어 넘는다. 어떤 경위와 목적으로 불법사찰 문건을 보고받았는지, 보고받은 사람은 누구였는지,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 진상을 밝혀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을 겨냥한 공세도 이어갔습니다.

이 대표는 "선거용 정치 공작이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라며, "어설픈 물타기를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과거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진상규명에 협력하라"라고 몰아붙였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 시절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후보를 조준하면서 공세에 가세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박 후보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라며, "선거공작이라며 적반하장으로 나와 실망스럽다."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최근 명진스님이 "박 후보가 정무수석 시절, 보문사 퇴출과 승적 박탈을 논의했다." 라며 처벌을 주장하는 상황을 언급하며 "박 후보는 지금이라도 본인이 알고 있는 불법사찰의 전모를 국민 앞에 고백하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본인이 억울한 게 있으면 명진스님 주장과 관련해서 고소할 것도 권유한다."라며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이명박 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관련, 정보공개청구와 관련 논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