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멕시코 한식당 침입한 총기 강도, 손님이 쏜 총 맞고 달아나

멕시코 한식당 침입한 총기 강도, 손님이 쏜 총 맞고 달아나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2.24 0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멕시코 한식당 침입한 총기 강도, 손님이 쏜 총 맞고 달아나
멕시코의 한 한식당에서 야외 좌석에 앉은 손님을 노리던 총기 강도가 오히려 손님이 쏜 총에 맞고 달아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23일(현지시간)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과 엑셀시오르 등이 CCTV 영상과 함께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수도 멕시코시티의 한 한식당에서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 21일 오후 5시 30분쯤입니다.

도로 쪽 야외에 놓인 테이블에 현지인으로 보이는 남성 두 명이 앉아 음식을 기다리고 있던 중 총을 든 강도 2명이 뒤쪽에서 한 남성에게 접근했습니다.

엘우니베르살은 강도들이 휴대전화와 손목시계를 훔치려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 순간 남성이 재빨리 옷 속에서 총을 꺼내 강도들에게 발사했습니다.

강도 둘은 총을 쏘며 달아났고, 이 남성과 일행도 재빨리 자리를 피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11개의 탄피와 강도 중 한 명의 혈흔만 남아 있었습니다.

경찰은 강도미수 사건으로 수사를 개시했고, 인근 병원을 수색해 배와 팔에 총상을 입은 채 입원한 강도 용의자 1명을 찾았다고 현지 이마헨TV는 보도했습니다.

강도에게 총을 쏜 남성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식당 내 다른 손님과 행인 등 목격자들은 경찰에 이 남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려 하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일간 엘우니베르살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이 남성을 붙잡지 말아 달라고 경찰에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엘우니베르살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CCTV 영상에도 이 남성을 '영웅'이라고 칭하고, 총을 쏜 것이 '정당방위'라고 주장하는 댓글이 주를 이뤘습니다.

한 이용자는 "이제 어디든 총을 가지고 다녀야 하는 모양"이라고 한탄하기도 했습니다.

최충열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경찰 영사는 "다행히 한식당 업장과 다른 손님들에게는 피해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사진=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