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루 사이 900만 원 '출렁' 비트코인…"변동성 커져"

하루 사이 900만 원 '출렁' 비트코인…"변동성 커져"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2.24 07:48 수정 2021.02.24 0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하루 사이 900만 원 출렁 비트코인…"변동성 커져"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발언 등으로 연일 급등하던 비트코인이 조정 국면에 들어갔습니다.

국내 거래에서 하루 사이 비트코인 가격이 1천만 원 가까이 내리는 등 변동성이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유동성이 넘치는 데다 초저금리 환경까지 맞물려 주식을 넘어 가상화폐에 투자하려는 이들의 주의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특히 투자 과정에서 입금 오류 등으로 가상화폐가 사라지면 되찾지 못할 수도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어제(23일) 비트코인 24시간 고가(6천336만5천 원)와 저가(5천471만9천 원)의 차이는 864만6천 원입니다.

22일에는 전일 종가 대비 8.12% 하락했습니다.

빗썸에서 역대 가장 하락 폭이 컸던 2018년 1월 17일(-24.42%, 시작가 1천564만 원-종가 1천182만 원)보다는 작지만, 최근의 급등세를 고려하면 크게 내린 셈입니다.

다른 거래소인 업비트에서도 어제 기준 24시간 고가(6천176만 원)와 저가(5천503만7천 원)는 약 700만 원에 달했습니다.

업비트를 운영하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의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는 어제 현재 72.93으로, 이는 '탐욕적 단계'를 뜻합니다.

이 단계에서는 가격의 변동성이 커지고 거래량도 늘어납니다.

주식시장에서도 종목별로 하루에 10% 가까이 급등락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 비트코인 시세가 상대적으로 불확실성이 더 크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다만 기업 실적 등 비교적 쉽게 참고할 수 있는 정보들이 많은 주식시장과 달리 일반인들이 실체를 파악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투자할 때는 더 유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어제 국회 업무보고에서 "여러 가지 기준이나 판단의 척도로 볼 때 지금의 (비트코인) 가격은 이상 급등 아닌가 싶다"며 "비트코인 가격이 왜 이렇게 높은지를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비트코인은 가격 등락만으로도 쉽지 않은 투자 대상이지만, 그 과정에서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투자자가 다른 거래소로부터 가상화폐를 이체할 때 받을 주소를 잘못 입력하는 오입금이 그 사례입니다.

시중은행에서 다른 계좌로 돈을 보낼 때와는 달리 가상화폐는 블록체인에 예금주 정보 등이 따로 없어 잘못된 주소인지를 사전에 확인하기 어렵습니다.

잘못 입금된 경우 가상화폐는 일부 경우에만 복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그 과정에서 복구에 실패할 가능성도 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