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랑스 '국민배우' 드파르디외, 여배우 성폭행 혐의 기소

프랑스 '국민배우' 드파르디외, 여배우 성폭행 혐의 기소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2.24 0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랑스 국민배우 드파르디외, 여배우 성폭행 혐의 기소
칸과 세자르 등 각종 영화제에서 상을 휩쓸었던 프랑스 국민배우 72살 제라르 드파르디외가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드파르디외는 지난 2018년 8월 파리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20대 여자 배우를 두 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사법당국은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며 지난 2019년 6월 예비조사를 중단했지만, 지난해 여름 재수사를 시작해 12월 그를 기소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드파르디외가 구속되지는 않았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17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한 드파르디외는 영화 '시라노'로 1990년 프랑스 칸 영화제, 1991년 세자르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고, 같은 해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드파르디외는 프랑수아 올랑드 정부의 증세 정책에 반발해 지난 2013년 러시아 시민권을 취득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