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거리 두기 개편 시기, 유행 상황 고려해 결정"

정 총리 "거리 두기 개편 시기, 유행 상황 고려해 결정"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2.23 2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거리 두기 개편 시기, 유행 상황 고려해 결정"
정세균 국무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과 관련해 "구체적 시행 시기는 유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전문가들과 거리두기 체계 개편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유행 상황이 안정화돼야 하고, 감염 확산 위험도를 낮추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유행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면서도 현장 수용성이 높고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할 방역 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간담회엔 민간 전문가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 정은옥 건국대 수학과 교수, 손우식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감염병연구팀장, 김동현 한림대 사회의학교실 교수,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과 교수,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가 참여했습니다.

정부에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행정안전부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참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을 우려하며 방역 수칙을 위반한 시설에 대해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제언했습니다.

또 자영업자에 대한 방역물품 지원, 영업제한에 따른 손실보상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