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로배구, 이번엔 코로나 직격탄…추가 감염 우려

프로배구, 이번엔 코로나 직격탄…추가 감염 우려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2.23 2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학교 폭력으로 흔들리던 프로배구가 이번에는 코로나19로 멈춰섰습니다.

KB손해보험의 박진우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KB손해보험은 어제(22일) 고열 증세를 보인 박진우 선수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박진우 선수는 증상이 있기 하루 전 OK금융과 경기에 출전해 동료들과 밀접하게 접촉한 만큼 추가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상대팀 선수와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까지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배구연맹은 지침에 따라 남자부 경기를 2주 동안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