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디지털 지식 재산 보호 · 구글세 대비 서둘러야"

정 총리 "디지털 지식 재산 보호 · 구글세 대비 서둘러야"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2.23 16: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디지털 지식 재산 보호 · 구글세 대비 서둘러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제사회의 디지털 지식재산 보호 강화와 EU의 개인정보보호규정, 구글세(디지털세)가 통상규범으로 발전할 것에 서둘러 대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8차 국가지식재산위원회를 주재하며 "디지털 대전환에 대응해 새로운 통상질서를 선도하겠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디지털 경제엔 아날로그적 국경이 없어 통상 규범과 국내 규범의 구분도 의미를 잃을 것"이라며 "우리의 지식 재산도 해외에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전략을 가다듬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데이터의 무단 이용과 취득을 방지하고,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에 대해선 저작권 침해 면책을 추진하는 등 지식재산 법령을 데이터 경제에 맞게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아울러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활용해 지식재산 창출의 '빅뱅'을 일으킬 것"이라며 "연내 대학과 연구기관이 지식 재산 데이터를 온라인에서 무상 제공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