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하원의원들, 램지어 규탄 속속 동참

미 하원의원들, 램지어 규탄 속속 동참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2.23 15:50 수정 2021.02.23 1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하원의원들, 램지어 규탄 속속 동참
미국 연방 하원의원들이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망언' 논문을 규탄하는 대열에 속속 동참하고 있습니다.

한국계 영 김 의원과 미셸 박 스틸 의원에 이어 하원 정보위원장인 애덤 시프 의원과 연방의회 '아시아태평양 코커스' 의장인 중국계 주디 추 의원도 램지어 교수를 강력히 성토했다고 로스앤젤레스 한인회가 전했습니다.

시프 의원은 현지 시간 22일 한인회에 보낸 성명에서 "일본이 2차 대전 중 한국의 위안부를 성노예로 만들고 강간한 것은 반인도적 범죄 행위"라며 "결코 잊혀서는 안 되고 용서받지 못할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이어 "위안부 생존자와 그 후손들과 함께 위안부들이 겪은 끔찍한 기억을 깨닫고 정의 실현을 주장하는 데 동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주디 추 의원도 "위안부들이 일본의 학대를 스스로 선택했다고 주장하기 위해 역사를 다시 쓰려고 시도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다"며 램지어 교수를 규탄했습니다.

그는 "일본이 2차 세계대전 당시 한국 여성을 성노예로 만든 위안부 문제는 현재까지 생존자들을 계속 괴롭히는 역사적인 사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