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신수 "한국서 뛰는 꿈 늘 간직해왔다"

추신수 "한국서 뛰는 꿈 늘 간직해왔다"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2.23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행을 결정한 소회 등을 SNS서 밝힌 추신수 (사진=추신수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다 한국으로 돌아오기로 한 추신수(39) 선수가 오늘(23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리며 소회를 밝혔습니다.

추신수는 빅리그에 데뷔하던 시절 시애틀 매리너스의 유니폼을 입은 사진과 함께 빅리그에서 멋진 시간을 보냈고 이제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꿈을 이룰 때라는 내용의 영문 글을 올렸습니다.

추신수는 "20년 전, 나는 빅리거가 되겠다는 인생의 꿈을 안고 미국에 온 작은 소년이었고, 빅리그에서 뛸 한 번의 기회를 갈망했다"며 "내 꿈은 현실로 이뤄졌고, 메이저리그에서 16년을 뛰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 인생에서 큰 영광이었으며, 나 혼자 이룬 것이 아니었다. 위대한 코치, 구단 직원, 팀 동료 덕분에 가능했고, 빅리그에서 보낸 멋진 시간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추신수는 "한국에서 태어나 자라고 야구를 시작했으며 언젠가는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꿈을 늘 마음에 간직해왔다"며 "이제 행동으로 옮겨 인생의 새 챕터를 시작할 때가 됐다"며 고향으로 돌아오는 소회를 밝혔습니다.

또 "내 나라와 특히 부모님 앞에서 뛸 기회를 준 팀에 감사하고, 코로나19라는 세계를 덮친 재앙에도 나를 불러준 것에 고마움을 건넨다"고 말했습니다.

추신수는 마지막으로 "나를 믿어준 팀, 내 활약을 보려고 기다려 준 팬들과 내게 큰 희망을 보내준 이들, 야구 선수로서의 여정을 이어갈 수 있도록 희생해 준 가족, 30년 야구 인생, 그리고 내 심장을 위해 뛰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얼마나 잘할지는 약속할 수 없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만큼은 약속한다"며 "2021년 모든 이에게 행운이 깃들고, 건강하게 지내기를 기원한다. 조만간 봅시다"란 말로 글을 맺었습니다.

(사진=추신수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