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계에 이어 연예계까지 쏟아지는 '학폭 의혹'

스포츠계에 이어 연예계까지 쏟아지는 '학폭 의혹'

SBS 뉴스

작성 2021.02.23 14:52 수정 2021.02.24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포츠계에 이어 연예계에서도 학교 폭력 의혹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얼마 전 배우 조병규 씨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고, 소속사는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었죠.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씨도 가해자로 지목됐습니다.

폭로 글에 따르면 친구와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욕설도 퍼부었다는데요, 특히 같은 학교를 다녔던 아역 배우 출신 서신애 씨에게도 폭언을 일삼았다는 글도 올라왔습니다.

수진 씨는 어릴 때 방황한 적은 있지만 폭력은 없었다고 반박했고, 서신애 씨와는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 출연했던 배우 박혜수 씨도 학폭 연예인으로 지목됐는데, 소속사 측은 비방을 목적으로 한 허위사실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김소혜 씨 등도 가해자로 지목되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