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상의 회장 맡은 최태원 "무거운 중책…견마지로 다하겠다"

상의 회장 맡은 최태원 "무거운 중책…견마지로 다하겠다"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2.23 1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상의 회장 맡은 최태원 "무거운 중책…견마지로 다하겠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선출됐습니다.

서울상의는 오늘(24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최태원 회장을 제24대 회장으로 선출했습니다.

최 회장은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관례에 따라 다음 달 24일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회장으로 공식 선출될 예정입니다.

최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을 맡은 데 대해 상당한 망설임과 여러 생각, 고초가 있었지만 나름 무거운 중책이라고 생각한다"며 "서울상의 회장을 이끌어 나가며 견마지로를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상의 회장 임기는 3년이고 한 차례 연임할 수 있습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