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호날두 헤딩으로만 2골 터트렸다…유벤투스 완승

호날두 헤딩으로만 2골 터트렸다…유벤투스 완승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21.02.23 1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의 간판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크로토네를 상대로 머리로만 2골을 터트리며 리그 득점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호날두는 전반 38분 산드루의 패스를 헤딩슛을 마무리해 결승골을 터트렸고 전반 추가시간에는 애런 램지의 크로스를 또 한 번 머리로 받아 넣어 2대 0을 만들었습니다.

자신의 리그 17, 18호 골을 기록한 호날두는 인터밀란의 로카쿠를 1골 차로 따돌리고 득점 단독 선둘 올라섰습니다.

호날두는 또 지난 2018년 7월 유벤투스로 이적한 이후 이탈리그 1부 리그 모든 팀을 상대로 득점도 기록했습니다.

호날두의 2골 활약으로 전반을 2대 0으로 앞선 유벤투스는 후반 21분 매케니가 쐐기골까지 터트려 3대 0 완승을 거뒀고 승점 45점으로 3위로 도약했습니다.

---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완화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오는 5월까지 1만여 명의 스포츠팬들이 경기장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영국은 지난해 12월부터 전역에 걸쳐 경기 관람에 중단됐는데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 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할 것이라고 밝혀 다음 달 중순부터 실내 외 스포츠 경기에 관중 입장이 허용됩니다.

이에 따라 4월 26일로 예정된 맨체스터 시티와 토트넘의 카라바오 컵 결승전은 물론, 6월에 열리는 윔블던 테니스대회도 관중들 앞에서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