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학폭 이력, 대표 선수 선발 · 출전 기준에 반영"

정 총리 "학폭 이력, 대표 선수 선발 · 출전 기준에 반영"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2.23 10:46 수정 2021.02.24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학폭 이력, 대표 선수 선발 · 출전 기준에 반영"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23일) "운동선수의 학교폭력 이력을 대표선수 선발 및 대회 출전 자격 기준에 반영하는 등 근본적 변화를 유도할 특단의 대책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근 유명 운동선수들의 학교폭력 전력이 잇달아 알려져 국민들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성적 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 질서, 폐쇄적인 훈련 환경 등 폭력이 조장되거나 감춰지기 쉬운 구조적 문제점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성적 향상을 위해 때로는 폭력이 필요하다는 잘못된 믿음도 이젠 사라져야 한다"며 "폭력은 어떤 이유로도 용인되지 않는다는 통념이 체육계에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