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6일 오전 9시 국내 첫 접종…11월 집단면역 가능한가

26일 오전 9시 국내 첫 접종…11월 집단면역 가능한가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1.02.23 0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주 금요일 오전 9시,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첫 접종이 시작됩니다. 그 다음 날부터는 화이자 백신도 맞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접종이 시작되면서 관심은 과연 정부가 목표로 한 11월 집단면역이 형성될 수 있느냐인데, 변수가 많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내일(24일) 국내에서 처음 출하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 명분 중 약 40%는 25일부터 28일까지 전국의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으로 배송됩니다.

26일 오전 9시 첫 접종을 시작으로, 요양병원 종사자, 입소자 등 28만 9천여 명이 차례로 맞습니다.

이어 다음 달 8일부터는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병원급 의료기관 의료진 약 35만 명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됩니다.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받는 화이자 백신 5만 9천 명분은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도착 다음 날부터 바로 접종됩니다.

이번 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백신은 80만 9천 명분 정도로 우리 국민의 1.6%가 맞을 수 있는 분량이고, 추가 도입 물량은 정해진 게 없습니다.

질병관리청은 감염재생산지수가 2 정도인 유행 상황을 가정했을 때, 접종률이 70%를 넘으면 국민 56%가 항체를 보유해 집단면역을 달성할 수 있다고 봤습니다.

목표한 11월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서는 백신을 제때 확보해 접종률을 70% 넘게 끌어올리는 게 중요한데, 변수는 또 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변이 바이러스가 어느 정도 발생하고, 어느 정도 백신에 영향을 미치는지 등등의 요인이 집단면역을 달성하는 데 중요한 변수이고.]

영국 경제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트 유닛은 우리나라 등 아시아 국가는 내년 중반쯤 집단면역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