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접종 거부 아니라면서도…백신 차질 빚나?

접종 거부 아니라면서도…백신 차질 빚나?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dongcharn@sbs.co.kr

작성 2021.02.22 20:13 수정 2021.02.24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람 생명을 책임지는 의사들이 무슨 일이 있으면 국민 건강을 볼모 삼아서 파업 카드를 꺼내는 데 대해서 비판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당장 이번 주 시작될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혹시나 차질이 있지 않을지 걱정도 되는데,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들을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SBS에 밝힌 현재까지의 공식 입장은 의료법 개정안과 백신 접종 보이콧을 연계하기로 확정하지는 않았다는 겁니다.

[김대하/대한의사협회 대변인 : 의정공동위원회에서 백신 접종과 관련된 활발한 논의도 현재 진행 중입니다.]

내부에서는 의사들의 집단이기주의 아니냐는 비난 여론도 부담스러운 분위기입니다.

다만 다음 달 선거를 통해 구성될 의협의 새 집행부는 변수입니다.

새 집행부가 향후 대응 방안을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데, 유력 후보들은 의료법 개정안을 의사에 대한 '마녀 사냥'이라며 강경한 입장입니다.

의료법 개정안과는 별도로 백신의 하루 접종 인원을 둘러싼 갈등은 불씨가 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의사 1명이 포함된 의료팀에게 하루 150명 접종을 요구합니다.

빠른 집단 면역 달성을 위해서입니다.

의협은 하루 100명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김대하/대한의사협회 대변인 : 처음 시작하는 백신이다 보니까 그만큼 환자를 예진한다든지 아니면 접종 후에 이상반응을 관찰한다든지 더 많은 의료진의 시간과 노력과 주의가 필요(합니다.)]

접종 부작용과 관련해 정부는 인과 관계가 확인된 사례만 보상하겠다고 했습니다.

의협은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경우를 보상에서 제외하면 의사의 부담이 커지고 백신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포괄적 부작용 보상은 어렵겠지만, 하루 접종 인원은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 영상편집 : 소지혜)  

▶ 물밑 대화 시도하는 의협…또 "국민 볼모로" 반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