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부인하자 올린 '의미심장' 글

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부인하자 올린 '의미심장' 글

SBS 뉴스

작성 2021.02.22 1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부인하자 올린 의미심장 글
배우 서신애가 학폭(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인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을 향한 듯한 의미심장한 SNS 게시물을 남겨 다시 한 번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서신애는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미국 가수 빌리 아일리시의 곡 'therefore I am(그러므로 나는)' 음원 스트리밍 캡처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은 단순히 서신애가 듣는 노래를 공유하고자 올린 것이 아니라고 해석되고 있다. 이 곡의 남다른 가사 때문이다.

이 곡에는 'I'm not your friend or anything(난 네 친구도 뭣도 아냐)', 'You think that you're the man(넌 네가 대단하다고 생각하겠지)', 'Get my pretty name out of your mouth(네 입에 내 예쁜 이름 올리지 마)', 'Don't talk 'bout me like how you might know how I feel(내 심정을 알 것 같다는 듯 나에 대해 말하지 마)' 등의 가사가 담겼다.
서신애 수진
앞서 수진이 학폭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이 온라인 상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이와 함께 수진과 같은 중학교 출신인 서신애도 수진으로부터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그 와중에 서신애가 SNS에 "None of your excuse(변명할 필요 없다)"는 글을 올려 파문이 더 커졌다.

이후 수진의 소속사는 수진의 학폭 의혹을 부인했고, 수진 역시 팬카페에 글을 올려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수진은 서신애에 대해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분께도 이 일로 피해가 간 거 같아 죄송하다"라고 해명했다.

수진의 입장 발표 이후 서신애는 별다른 언급 없이 SNS에 빌리 아일리시의 곡 'therefore I am'를 올렸다. 이에 해당 노래가 서신애의 현재 심경을 표현한 것이 아니겠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캡처]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