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로듀서 탱크 "길, 계약서도 안 쓰고 노예처럼 부려"

프로듀서 탱크 "길, 계약서도 안 쓰고 노예처럼 부려"

SBS 뉴스

작성 2021.02.22 1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탱크/프로듀서 겸 가수 (화면 출처 : 탱크 유튜브) :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고 어떠한 돈도 당연하다는 듯이 지불하지 않았고….]

힙합 듀오 리쌍 출신의 길 씨가 함께 일하는 음악 프로듀서에게 언어폭력과 노동착취를 일삼았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프로듀서이자 가수 탱크 씨는 최근 유튜브 영상을 통해 길 씨가 1년간 자신을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도 안 쓰고 노예처럼 부렸다고 주장했습니다.

길 씨가 요청한 곡을 쓰는 동안 사실상 연습실에 가둬진 채 월급도 받지 못했고, 곡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언어폭력과 폭행이 멈추지 않았다는데요, 또 자신이 쓴 노래 '호랑나비'가 김흥국 씨의 노래 제목과 비슷하다는 이유로 원작자에게 고소당할 위기에 처하자, 길 씨의 매니저가 '다 뒤집어쓰자'며 협박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논란이 되자 길 씨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