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연못가에서 발견된 흑조…씻겨 보니 '검은 물' 뚝뚝

[Pick] 연못가에서 발견된 흑조…씻겨 보니 '검은 물' 뚝뚝

"처음에는 연못에 기름이 유출된 것으로 생각했지만…"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2.22 1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연못가에서 발견된 흑조…씻겨 보니 '검은 물'이 뚝뚝
영국 윌트셔 한 연못가에 등장한 '흑조'의 진짜 정체가 충격을 전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7일 영국 BBC 등 외신들은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RSPCA)가 이틀에 걸친 구조작업 끝에 웨스트버리 연못의 흑조를 구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협회 측은 지난 12일 "흑조 한 마리가 연못가에서 고통스러운 듯 몸부림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실제로 몸이 불편해 보이는 흑조를 발견한 직원들은 곧바로 구조에 나섰지만, 겁먹은 흑조가 물속으로 들어가 버리면서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연못가에서 발견된 흑조…씻겨 보니 '검은 물'이 뚝뚝 연못가에서 발견된 흑조…씻겨 보니 '검은 물'이 뚝뚝
협회 직원들은 날이 밝자마자 다시 현장을 찾았는데요, 흑조에게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머리와 몸통은 영락없는 까만 색인데, 꼬리 깃털만 새하얬기 때문입니다.

잠시 후 직원들은 흑조가 헤엄치던 연못에 검은 기름때가 둥둥 떠 있는 것을 발견했고, 사실 이 '흑조'가 온몸이 검은 이물질로 뒤덮였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처참한 광경에 직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연못가에서 발견된 흑조…씻겨 보니 '검은 물'이 뚝뚝 연못가에서 발견된 흑조…씻겨 보니 '검은 물'이 뚝뚝
백조를 구조해낸 협회 측은 동물 몸에 무해한 주방용 세제를 사용해 백조를 씻겼습니다. 털에서 검은색 물이 줄줄 빠져나왔지만, 원래의 몸 색깔을 단번에 되찾지는 못했습니다.

동물학대방지협회 조사관 스테프 달리 씨는 "처음에는 연못에 기름이 유출된 것으로 생각했지만, 백조의 몸에 달라붙은 물질은 그보다 더 퍼석퍼석한 가루 같은 느낌이었다"며 "누군가 고의로 인쇄용 잉크 카트리지를 연못에 빠뜨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협회 측은 또 "해당 백조 말고도 피해를 당한 백조가 있을 것"이라며 인근 주민들의 제보를 호소했습니다. 백조가 사는 연못에 버려서는 안 되는 물건을 폐기한 범인을 찾기 위해 경찰 수사에도 협조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연못가에서 발견된 흑조…씻겨 보니 '검은 물'이 뚝뚝
협회 측은 이후 SNS에 "일주일 내내 씻겼지만 아직 완전한 '백조'가 되지는 못했다"는 후일담과 함께 밝은 회색이 된 백조 사진을 공유해 안타까움을 안겼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RSPCA West Hatch Wildlife', 'Swan Support'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